Media Coverage

한국수자원공사 기후위기 극복 토크 콘서트 개최...물특화 ESG 경영 선포

16일 한국수자원공사에 따르면 이날 기후변화 인플루언서들과 함께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토크 콘서트가 열렸다. 이날 토크 콘서트는 김미경 강사가 진행하고 윤덕찬 지속가능발전소 대표, 박재현 사장, 조천호 전 국립기상과학원장, 타일러 라쉬 세계자연기금 홍보대사, 김도현 청소년 기후행동 활동가 등이 참석했다. 조천호 박사는 기후위기 심각성에 대한 우려와 함께 대한민국도 안전하지 않다는 경고를 내놨다. 이어 이제는 선언이 아닌 정부와 국민이 함께 행동으로 실천할 때라고 김미경 강사와 타일러 방송인이 입을 모아 역설했다.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은 홍수, 가뭄, 한파 등 기후변화로 인한 물재해 예방과 수상태양광, 기후탄력도시 등으로 탄소중립을 책임지는 한국수자원공사의 역할과 포부를 자신있게 밝혀 참석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또한 윤덕찬 대표는 물의 가치로 특화된 한국수자원공사의 ESG경영이 기후위기 시대의 지속가능한 대한민국 해법이 될 수 있다고 진단했고 청소년 기후행동의 김도현 학생은 영상으로 미래세대를 대표해 기후위기 극복에 한국수자원공사가 앞장서 줄 것을 요청했다.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한국수자원공사는 16일 과천에서, 기후변화 인플루언스들과 함께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토크콘서트(부제: 환경위기시계를 되돌리는 물)를 개최했다. [사진=수자원공사] 2021.03.16 donglee@newspim.com 이와 함께 수자원공사는 이 자리에서 노사 공동으로 ESG 경영을 선포하며 국민 물안전·물복지의 혁신과 대한민국 물관리의 미래 도약을 약속했다. 환경(Environment)·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를 의미하는 ESG 경영은 재무적 성과를 넘어 세계적으로 그 중요성이 확산되고 있다. 우선 환경(E) 측면에서는 국내 재생에너지 1위 기업이자 대한민국 최고 물 종합 전문기관답게 수상태양광·수열에너지를 비롯한 청정 물에너지 확산을 선도하며 RE100을 달성하고 탄소중립 물관리 전환과 기후위기에 안전한 도시모델 구축에 박차를 가할 것을 다짐했다. 사회(S) 차원에서는 스마트검침을 통해 취약계층에 사회안전망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국민 눈높이에서의 물복지 향상을 추진하고, 지역민이 참여하는 사업 발굴로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사회에 단비같은 소득 창출 기회를 제공함과 동시에 이익을 사회적 가치로 돌려주는 노력을 국내·외에서 지속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마지막으로 지배구조(G)는 유역상생협력위원회, 주민참여형 댐 홍수관리 소통회의 등을 통해 국민과 협력하고, 이사회 내 ESG경영을 정착시킴으로써 실질적인 ESG 3.0 달성을 약속했다. 박재현 사장은 ''물을 책임지는 한국수자원공사에게 지난해 기후위기경영 선언에 이어 ESG 경영 도입은 기후위기 시대의 소명이자 기업 생존과도 직결되는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하며 ''물의 가치를 특화한 ESG 경영으로 국민 물안전·물복지를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정재계 리더들 '매경 환경재단 과정서 ESG 전략 배워요'

매경은 최근 지속가능발전소의 인공지능 분석 모델을 통해 국내 100대 기업의 ESG를 평가했다. 국내 언론 중에서는 처음으로 기업들의 ESG 현주소를 분석한 `첫 성적표`라고 할 수 있다. 매경은 환경재단과 함께 국내 언론으로는 처음 오피니언 리더들을 대상으로 한 `ESG리더십과정`을 열었다. 이달 25일부터 10주 과정으로 진행되는 이번 ESG 교육 프로그램에는 윤순진(서울대)·이재혁(고려대)·김종대(인하대)·오형나(경희대) 교수,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 임성택 지평 대표변호사, 나석권 SK사회적가치연구원장, 원종현 국민연금 기금운용위 투자정책전문위원장, 최영권 우리자산운용 대표를 포함한 16명의 스타 강사진이 나선다. 또 제주도 친환경 ESG 현장을 둘러보는 별도 워크숍에 건축가 승효상 이로재 대표가 동행하고, 수료식에는 문화재청장을 지낸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가 특별 강연한다. 이에 대한 오피니언 리더들의 관심도 뜨겁다. 정몽규 HDC그룹 회장, 강태선 BYN블랙야크 회장, 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 김홍국 하림 회장, 육현표 삼성경제연구소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이형희 SK수펙스추구협의회 사회적가치위원장,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이사 사장, 김학동 포스코 사장, 권준학 NH농협은행장, 신우성 금호피앤비화학 대표, 백진기 한독 대표, 진재승 유한킴벌리 대표, 김수재 신성이엔지 부회장, 이준길 지평 고문 등이 1기 과정에 등록하기로 했다. 또한 정성호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 송옥주 국회 환경노동위원장, 김두관·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무게감 있는 정치권 인사들도 동참한다. 이재정 경기도교육청 교육감, 김종량 한양대 이사장, 한국행정학회장인 박순애 서울대 교수도 합류한다.

재무제표 안 드러나는 ‘좋은 기업’ 보여줘 투자 지원

사회공공부문 우수상 후즈굿. 기업에 대한 평가는 무엇으로 내릴 수 있을까? 가장 널리 이용되는 방법은 재무지표를 통해 기업의 경제적 능력을 파악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경제적 능력이 뛰어난 기업은 좋은 기업일까? 경제적 능력은 높지만 비정규직 노동자의 비율이 높은 회사라면 어떨까? 기업이 공개하는 재무제표에는 사회적, 윤리적 비용이 포함되어 있지 않다. 최근 기업의 사회적 책무와 공익 추구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기업에 대한 가치를 단순히 경제적 능력으로 판단할 수 없다는 논의가 지속되고 있다. ‘후즈굿’은 ‘좋은 기업’에 대한 가치판단을 돕는 서비스로, 자체 개발한 ‘케이론-알파(chiron-α) 분석 알고리즘을 활용하여 기업의 비재무 리스크를 찾아주는 서비스이다. 크게 환경적 차원과 사회적 차원으로 구분하여 기업의 비재무 리스크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환경적 차원에서는 기업의 물·전기 사용량, 폐기물 처리 여부, 환경활동 여부 등과 관련해 수집하고, 사회적 차원에서는 사회공헌활동, 기부, 고용, 산업재해, 임원 보수 대비 직원 평균 임금 격차, 지배구조의 투명성, 남녀고용, 비정규직 및 장애인 고용 현황, 소셜 평판 지수 등을 수집하고 분석하여 공개한다. 기업별 점수를 확인할 수 있으며, 기업 간 데이터 비교가 가능하다. 이와 같은 분석은 기업으로 하여금 단순한 사적 이윤 창출이 아닌 공익 추구에 대한 간접적 압력을 가할 수 있으며, 이윤 외에 다른 가치에 대한 고민을 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